반말과 협박성 말투의 기사님 인천 간선버스 67-1 3836
글 : 시민  (2018-10-11 13:07:46)

타면서 교통카드를 찍었는데 요금이 부족하다고 나왔습니다. 저는 결제가 된 줄 알고 들어가고 있었는데 처음부터 다시 찍어봐 하며 반말을 하셨습니다. 사람이 들어오는 중이라 서있었는데 다시 찍어보라고 다시 말씀하셨습니다. 협박성 말투로요.
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수정 및 삭제 버튼을 클릭하세요!

 
  Copyright 2003 인천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All Rights Reserved. ☏ 032-574-1015